IT 이야기

IT doesn't matter

조대협 2009. 8. 1. 12:30
오전에 손차장님이 선물해준 빅스위치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손차장님 안지도 벌써 대략 5년 정도 되가는것 같습니다. 나이 차이는 나지만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파트너나 동료처럼 일하고 있습니다. 같이 일할 수 있는 기회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말이 잘 통하는 뛰어난 사람중의 하나입니다.

그런데 아침부터 머리가 혼란합니다.
"니콜라스 카"가 이야기한
" IT doesn't matter"
라는 말 때문입니다.
흔히 IT 가 기업 업무에서 타사와 차별화될 수 있는 경쟁력있는 무기로 생각되곤 합니다.
그런데, "IT doesn't matter"의 의미는 IT 는 필수적인 인프라지 더 이상 경쟁력이 되는 부분이 아니라는 겁니다.
생각해보니 또 맞는말 같습니다. IT 시스템을 안가지고 있는 기업은 더 이상 없습니다. 컨설팅등을 통해서 여러 프로젝트를 경험해보면 시스템의 구조나 성능, 성숙도야 천차 만별이지만, 그렇다고 비지니스 자체가 그렇게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은행들을 예를 들어보더라도, 여러분이 IT 시스템이 틀리다고 "우와 A은행은 정말 일 보기가 편하네..' 하고 느껴보신 적이 있는지? 차라리 이자 많이 주고, 지점이 가까운 은행을 선택하지는 않으시는지? 외국계 은행 인터넷 뱅킹이 낙후됬다고 그 은행 계좌를 안쓰시는지? 물론 IT로 인한 비용 절감으로 인해서 비용에 대한 효율성을 올라가겠지만요..

"IT doesn't matter"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오전에 글을 쓰려고 블로그를 열었다가 썼다 지웠다만 몇번하다가 혼란스러운 이 느낌을 남겨 놓고 싶어서 두서없이 몇자 적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