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

고마운 사람이 소중한 사람을 내게 주던날

조대협 2008. 6. 15. 02:09
윤서가 태어난지도 벌써 만으로 두달이 다 되가네...
더이상 시간을 미루면 안되겠다 싶어서 거의 몇달만에 포토샵을 손에 잡았다.
"나의 고마운 사람이 소중한 사람을 내게 주던날..."
힘들일도.. 짜증나는 일도... 이 사람들을 생각하면 잊혀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