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야기/IT와 사람

깨진 창문 이론

조대협 2007. 10. 30. 09:43
요즘 어찌어찌 하다 보니 앤드류 헌트의 펜이 되어버렸다.
Pragmatic 시리즈의 저자인데,
요즘 유행하는 Agile 방법론등의 시초가 되는 실용주의 방법론을 외치는 사람이다.

형상 관리, 빌드 자동화 책을 보다가 어찌어찌 해서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라는 책을 읽었는데.
재미있는 글이 하나 있어서 기록해 놓는다.
이른바 "깨진 창문 이론"

깨진 창문 이론이란, 도시에 있는 한 건물에 창문이 하나 깨지게 되면, 그로 인해서 주변이 지저분해지고 낙서도 많아지고 결국에는 그 지역이 할렘화 된다는 이야기이다.
즉 작은 문제 하나를 방치해 놓으면 모르는 사이에 그것들이 점점 커져서 나중에는 대치할 수 없는 문제가 된다는 이야기다.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인생 살이도 다른게 하나 없는것 같다.
사소한 BUG하나가 나중에 DEFECT(결함)으로 발전하거나 후에 프로젝트의 발목을 잡는 이슈가 될 수 있다.

깨진 창문(자잘한 문제)들은 보이는 즉시 즉시 해결하는것이 좋다.

'IT 이야기 > IT와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젝트를 가장 쉽게 망치는 방법  (0) 2008.07.14
이런 오픈소스 라이센스 정책이 있었으면 좋겠다..  (2) 2008.06.23
HP 비리...  (0) 2008.02.04
깨진 창문 이론  (1) 2007.10.30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2) 2007.09.06
평가의 방법  (1) 2007.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