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

30대 컨설턴트로써 생각

조대협 2009. 12. 7. 21:30
존경하는 분중 한분이 월요일 아침에 월요편지라는 것을 보내주고 계십니다.
그중에 공감이 가는 글귀가 있었는데. 
'30대는 실력으로 먹고 살고, 40대는 30대 쌓은 명성으로 먹고 살고 50대는 인맥으로 먹고 산다' 
지금이 30대 중반입니다. 한참 실력으로 먹고 살때 입니다.
예전에는 미들웨어만 했었는데 요즘은 네트워크,하드웨어에서 부터 인프라, 그리고 데이타베이스에까지 손을 대고 있습니다 하는 일도, 엔지니어보다 아키텍트성의 일이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해야할것 공부할것은 점점 더 많아지고, 집안일에 신경을 써야 할것도 많아집니다.
 아빠로써 남편으로써 경제적인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하구요.

그런데 요즘은 가끔 이런 생각이 듭니다. 언제까지 기술로써 먹고 살 수 있을까? 호주나 미국에서는 계속 엔지니어나 개발자로도 살 수 있겠지요. 선배 엔지니어들을 보더라도 나이가 들면 점점 기술감이 떨어지거나 현업에서 멀어져서 메니져가 되거나 아니면 영업으로 옮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업을 하다가 매출 못 채우면 정리되고, 다른 회사로 옮기거나 파트너 회사로 갑니다. 그나마 다른 벤더로 가실 수 있는 분들은 영업에 잔뼈가 굵거나 아니면 화려한 백그라운드를 가지신분들입니다. (외국 대학이나 MBA등..)
예전에는 제품안의 작동 구조를 속속들이 알고 있었습니다. 요즘은 그때 기술로써 먹고 살고 있습니다. 실제 제품을 뜯어볼 일은 컨설턴트 입장에서는 별로 없지요. 예전에 선도 코드(표준 코드)를 만들면서하던 코딩도 요즘은 그나마 거의 일이 없습니다. 아키텍트라는게 페이퍼 웨어를 만들이 많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어쩌다가 BMT나 POC를 할때나 프로젝트 초반에 코드를 손대는 것이 전부입니다.
물론 그때 보다는 영어도 늘고, 비지니스 감각도 생겼고 전체 시스템을 보는 능력도 생겼습니다만 얻는것 보다 잃는것에 마음이 더 가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요즘 부쩍 이런 저런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