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야기

아키텍쳐의 영속성에 대해서.

조대협 2009. 10. 28. 13:45
고객사에 아키텍쳐 컨설팅을 하다보면 항상 느끼는 거지만, 해당 시스템에 대해서 전체 그림을 그리고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항상 없다는 것이다.
보통 프로젝트시에는 SI나 컨설팅 업체에서 AA(Application Architect)등의 역할을 받아서 전체 그림을 그리고 설계를 하지만, 외부 인력이고 프로젝트가 끝남과 동시에 rollout 해버리면 시스템을 이해하는 사람이 없다.
 물론 고객사쪽에서 인수받게 되어 있지만, AA와 같은 컨설턴트 비용이 높은것이 그만한 역량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데, 고객사에서 그만한 열정과 실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드문것 같다.
그래서 애플리케이션의 부분적인 코드 수정만 할뿐 아키텍쳐에 대한 기본 사상이 유지되지 않고, 확장이나 발전시에 AS-IS 아키텍쳐를 아는 사람이 없으니, 컨설팅을 받고, 또 1~2달은 그냥 날려버리게 된다. 사실 자기회사 시스템의 아키텍쳐는 그 회사 직원들이 잘 알아야 하지 않는가?
 오늘도 기존 시스템 아키텍쳐 분석하려고 인터뷰와 문서를 뒤져야 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