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MS 클라우드 아키텍쳐는 대충 파악했고, 요즘 KT나 기타등등 회사들이 오픈소스기반의 클라우드를 검토하는 일이 많은지라 오픈 소스 클라우드를 하나씩 뽀게기 하고 있는데, 오늘 첫번째는 유칼립스...
검색을 해봐도 한글자료가 그나마 잡히는 게 유칼립스다. 아마 그만큼 쉬워서가 아닐까 싶은데.

일단 주목할만한 특징을 몇개 적어보면
Amazon EC2,EBS,S3와 API 호환성을 가지고 있다.
그외에 DB 서비스등은 제공하지 않지만 어짜피 DB야 IaaS에 잘 올리고, NoSQL로 서비스 만들면 되니까는 구축에는 큰 문제 없을 듯
기본적으로 Hypervisor는 Xen,KVM 지원하고 근래에 VMWare를 지원한다. Hyper-V는 지원하지 않는다.
Guest OS로는 대부분의 Linux를 지원하고 2.0 버전부터는 Windows Server 2003과 2008을 지원한다.

인스톨만하면 Amazon like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바로 쓸 수 있는 것이 장점인데,
Admin 메뉴얼 훝어보니 Private Cloud향으로 개발된 것 같다. Multi tanent에 대한 지원 기능이 좀 약한 것 같고 특히 Orchestration 기능이 없어서 Flexibility는 좀 떨어질 듯 하다. (cf. Microsoft Opalis 같은 일종의 클라우드형 BPM? )

대충 구조는 이렇게 생기셨고



컴포넌트는 아래와 같다.
  • CLC (Cloud Controller) - 전체 클라우드를 관리하는 관리 시스템
  • Walrus (Store persistance data like S3) - 아마존 S3와 같은 대용량 파일 저장 시스템
  • CC (Cluster Controller) - 클러스터 단위에 대한 컨트럴러
  • SC (Storage Controller like Amazon EBS)- SAN (NFS,ISCSI, etc 지원) - Amazon EBS와 같은 Local Storage
  • NC (Node Controler - per server) - 각 서버에 배포되는 컨트럴러
구조는 잘 잡힌거 같은데, 클러스터 개념은 다시 파악할 필요가 있는 것 같고, 만약에 클러스터가 동적으로 생성이 가능하다면 Tenant 단위로 클러스터를 맵핑 시켜주는 것이 좋을 듯.

네트워크 모델은 DHCP 기반의 네트웍, Static IP도 지원하고 기본적으로 VLAN도 지원한다. 어느 정도 구색은 갖춘듯 싶고.
Storage 부분은 문서상에는 NFS,iSCSI,etc 지원이라고 나오는데, FC/HBA 기반의 SAN을 지원하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아마 하겠지만 구성은 쉽지 않은 듯)

Supported SAN은 DELL과 NetApp 장비를 지원하는데
Eucalyptus EE with SAN support has these additional prerequisites:
• Configured SAN device(s). Eucalyptus currently supports these SAN devices:
• Dell EqualLogic (PS4000 series, PS6000 series). For more information on Dell EqualLogic SANs, see www.dell.com.
• NetApp (FAS2000 series, FAS6000 series)

역시 NetApp은 요즘 어디가나 잘 끼는 듯. :)
한글로 유칼립스 소개한 문서는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library/os-cloud-virtual1/
http://www.linxus.co.kr/main/view_post.asp?post_seq_no=50015

기업내의 중소규모 Private Cloud 구성에는 꽤나 쓸만할거 같다.


본인은 구글 클라우드의 직원이며, 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은 회사와 관계 없는 개인의 의견임을 알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놀새~ 2011.04.20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ulti tenancy의 경우 기본적으로 H/W도 같이 따라줘야 할 것 같고, Orchestration의 경우는 의미가 약간 좀 모호하네. 어떤 대상을 orchestration해야 할까?

    Auto-provisioning 같은 것을 생각했다면 일반적인 클라우드 솔루션 제품(cloudstack, enomaly 등등)에선 필요로 하는 프로세스를 자체적인 구성으로 tightly-coupled하게 묶거나(프로세스를 건드리지 못하도록), 별도 솔루션을 같이 혼합해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개인적인 의견으로 솔루션을 바라봐야 하는 관점이라면 하드웨어는 접어두고, 아래 정도로 보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하고.
    - 지원 가능 하이퍼바이저
    - 프로비저닝 지원 범위
    - 이미지 관리 방식
    - 스케일링
    - 프로파일 관리
    - 리소스, 정책 관리
    - 변경 관리
    - 모니터링/미터링
    - 접근 방식(API)

    지금 하는 프로젝트에서 현존하는 대부분의 솔루션 테스트를 모두 진행해서 대략 장단점 파악이 되네..

    필요하면 말하삼.

  2. 놀새~ 2011.04.20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협, 블로그 배경 때문에 살짝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 같어. 배경과 글씨색이 비슷해서 눈에 잘 안들어와.

  3. byeol 2011.04.20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트롤러들을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약간 다를수도 있겠지만, 노드나 클러스터는 동적으로 계속 추가 가능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아마존 ec2 api 라이브러리를 이용하면 기본적인 auto-provisioning도 쉽게 구현가능합니다. 오픈소스버전만 사용해봐서 엔터프라이즈버전은 어떨지 잘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