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40대 중반에 새로운 여행을 떠납니다.

사는 이야기 | 2021. 5. 28. 17:18 | Posted by 조대협

근 20년이 넘게 한국에서 IT 업종에서 일해왔습니다.

작은 병특회사에서 시작해서, 외국계 벤더에서 서포트,컨설턴트 여러가지 일도 해보고, 국내 인터넷 회사에도 들렀다가,  잘 다니던 대기업을 그만두고 스타트업 CTO로 가면서 도전을 했고,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몸도 많이 힘들고 잃은 것도 많지만 경험적으로 얻은 것도 많았습니다. 그리고 좋은 분들의 도움으로 구글에서 엔지니어로써 일해오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재 작년에 가족들과 미국에 여행을 갔을때, 아이들이 자유롭게 놀고 창의적으로 공부하는 모습이 눈에 많이 들어오더군요. 한국에서는 어린 나이부터 대학 입학을 위해서 선행 학습을 해야 하고 늦게 까지 주입식 교육을 해야 하는데.... 정말 이건 아니다 싶더군요. 그래도 서울시내에 있는 대학이라도 갈려면 최소한 그정도는 해야 한다는 말에...  한국이 아니라 다른 길을 찾기 시작하였고, 2020년 초에 구글 미국 팀으로 부터 오퍼레터를 받고 미국으로 가려던중에 코로나가 터져 버리는 바람에 모든 내용이 취소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작년말에 다시 도전하여 미국 실리콘 밸리 (BayArea) 팀에서 오퍼를 받고, 이제 (5/28) 가족들과 함께 지금 미국으로 갑니다.

 

영어도 서툴고, 실력도 서툴었지만, IT 엔지니어로써 실리콘 밸리는 항상 꿈의 장소였습니다. 그러다가 나이가 들고, 애들이 커가면서 자연히 그 꿈을 포기해가고 있었습니다. 기술자로써 계속 살아가고 싶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비지니스와 경영,사람을 봐야 하고 점점 임원이나 관리자 역할을 고민하면서 나이가 먹어가면서 어쩔 수 없는 캐리어인가 고민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반대로 애들덕분에 다시금 실리콘 밸리라는 꿈에 도전하게 되었고, 계속 엔지니어로써 실리콘 밸리라는 꿈의 여정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구글에 처음 입사하였을때, 처음은 흥분되고 좋았지만, 다음 몇달 간은 정말 똑똑한 동료들 사이에서 나의 가치가 무엇일지에 대한 많은 고민이 있었고, 자리를 찾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번 실리콘 밸리 행도 많이 걱정되고 두렵기도 합니다만, 구글을 시작했을때 처럼 또 자리를 잡고 세계에서 통할 수 있는 엔지니어로 성장하도록 도전해보려고 합니다.

 

작년과 금년 사이에 미국 준비를 하느냐고 블로그 업데이트가 뜸 했습니다만 미국에 도착해서도 조대협으로 계속 좋은 내용들 공유드리겠습니다.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0대 중반에 새로운 여행을 떠납니다.  (32) 2021.05.28
개발자 코딩 노트북 구입기 (DELL Inspiron 7580) 우분투  (9) 2019.03.10
블로그 600만 돌파  (1) 2018.12.10
블로그 500만 돌파  (0) 2018.05.10
지난 1년 회고  (0) 2017.09.20
블로그 400만 돌파  (2) 2017.07.17
본인은 구글 클라우드의 직원이며, 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은 회사와 관계 없는 개인의 의견임을 알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한얼 2021.06.09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블로그를 보면서 많은 도움 얻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3. 정현철 2021.06.10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도전 응원합니다

  4. 한동준 2021.06.11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제가 매번 블로그 포스팅으로 접하다가 처음으로 글을 쓰네요.

  5. 전경희 2021.06.18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항상 너무 잘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항상 너무 감사했고 앞으로도 감사할 예정입니다.^^
    새로운 도전이 너무나 멋있습니다. 그곳에서 원하는 바를 꼭 이루시길 빌께요. 꼭 하실수 있을거라고 믿습니다.

  6. 하이바네 2021.06.18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가끔 필요한 정보 찾을때마다 정말 자주 보이던 블로그였습니다. 정성이 담긴 글들로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7. ispossible 2021.06.20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블로그글 보면서 많은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새로운 도전을 응원합니다!

  8. JJong 2021.06.27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Endki 2021.06.28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을 목표로 나아가는 신입 개발자입니다.

    늘 앞으로 나가시는 모습 존경합니다.

  10. happyshane 2021.06.28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여년 전, javastudy 시절부터 여태 도움을 많이 받아왔는데,
    또 한번의 쉽지 않은 새로운 도전을 하시는 모습에 갑장으로써 감동을 받았고, 항상 행운이 깃들고, 뜻 하시는바 다 이루어시길 바랍니다.

    종종 소식 들려주세요.

  11. 김승태 2021.07.07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여년전부터 지켜보며 항상 멋지신분이라 생각했는데
    그 열정 지금도 유지하시는거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좀더 분발해서 더 나은 삶(?)을 살아야겠네요.
    멀리서도 좋은글 부탁드리며, 항상 행복하시길 빕니다.

  12. 강동윤 2021.07.08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팅 건투를 빕니다.

  13. 2021.07.08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맑은여름 2021.07.16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조대협님 블로그에 왔더니, 정말 좋은 소식이 있군요..
    조대협님과 비슷한 연배고.. 딸둘 아들하나를 둔 아버지로서.. 저 역시 항상 탈출을 꿈꾸고 있습니다.
    몇년전 칼스베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학회의 행사가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한국에서의 삶을 다 내던져 버리고 저역시 옮기고 싶더군요..
    올해 박사를 수료하고, 졸업을 위해 고심하고 있지만.. 막상 할줄아는게 없는것 같습니다.
    조대협님의 앞길에 항상 행복과 좋은일만 가득 하시길 기원 합니다.

  15. 하형욱 2021.07.26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내용을 많이 배우고 간 블로그입니다.
    앞으로 모든 하시는 일에 성공과 축복을 기원합니다.

  16. 2021.07.29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김돌이 2021.08.24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대엽님의 건승을 빕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도전이 멋지십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18. Stark 2021.08.26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양질의 정보로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새로운 도전에서 건승하시고 가정에 평화와 건강이 깃들기를 바라겠습니다.

  19. skyer9 2021.09.05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도전정신이 남아 있는 한... ㅋㅋ.

  20. 장세윤 2021.09.06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술 관련 검색을 하면 "조대협"님의 블로그가 자주 검색 목록에 있어, 궁금했습니다.
    어떤 분일까? 하는 의문과 존경이 항상 있었는데, 오랜만에 들렀더니 좋은 소식이 있네요.
    축하드립니다.
    멀리서나마 응원하겠습니다 !

  21. 스토리 2021.09.06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쿠버네티스 공부할 때 정말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저도 이직한 진 얼마 안됐지만 미국으로 따라가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