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방문자 수가 늘었다 했더니..

사는 이야기 | 2008.02.19 18:57 | Posted by 조대협

블로그 방문자수가 오늘 급격하게 늘었다했더니..
유입 키워드 대부분이 "jco", "JCO" 였다.
이번 JCO 컨퍼런스에 대해서 관련 정보를 찾은 사람들 또는 후기를 모으는 사람들이 들어오지 않았을까?

아침에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컨퍼런스에 대한 소식과 잡음에 마음이 편하지 않다.
JCO 활동을 접은지는 오래되었고 감히 technical mentor로써 남고자 했지만.
일년에 40분의 시간과 약간의 블로그 포스팅으로는 역시 터무니 없이 부족하다...

대부분의 걱정의 글이 조직의 운영성과 행사문제등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데..
이번 컨퍼런스에 발표를 하지 않은것중에 가장 중요한 이유가... 컨퍼런스의 강의 품질 문제다... 물론 열심히 발표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벌써 해외와 현업에서는 기술이 저만치 흘러가고 있는데...
커뮤니티와 유행에 따라서 일명 스타 개발자와ㅣ 스타 기술로 도배된 컨퍼런스 내용을 보면서 적잖이 실망했고... 이번 발표는 정중하게 거절했다...
시위 아닌 시위라고 할 수 도 있고...

이번 컨퍼런스를 위해서 다들 얼마나 고생하고 심적으로 부담이 되었는지도 이해가 간다.. 행사에 대한 피드백이 그런것도 이해가 되고..
그렇지만 기술 커뮤니티는 기술이 중심이다.. 기술이 무너지면 정치단체가 되고 이벤트 단체일뿐이지 더이상은 아니다...

이런생각을 하는것은 나뿐만은 아닌것 같은데...
내년 컨퍼런스에는 어떤 메세지를 줄 수 있을까?

다들 수고하셨습니다만...다음 운영진분들은 행사보다는 기술과 JCO의 무게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본인은 구글 클라우드의 직원이며, 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은 회사와 관계 없는 개인의 의견임을 알립니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enu 2008.02.19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운한 감을 감출 수 없지만, 기술이나 방법론은 이미 inhouse 또는 팀워크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 어떻게 호흡을 맞출 수 있을까로 방향을 잡고 있다는 생각에 세션들을 짜 봤어요.
    최상훈 차기 회장과 okjsp 운영자인 나 둘이서 세션 플롯을 가져갔는데 내년 강사를 책임지는 것도 버겁군요.
    기술은 스타를 필요로 한다고 생각해요. 국내에서 스트럿츠가 그러했고, 스프링이 그러고 있으며, 외국도 또한 마찬가지 사정이라 생각되네요. Rod Johnson이 그러하고 ... qcon 이 3월에 런던에서 열리는데, 그들이 집중하는 것도 비슷한 맥락이 아닌가 싶네요.

    켄트 벡 아저씨가 최근에 내 놓은 책의 한국어판 서문이 진하게 가슴에 새겨집니다.
    Think of other people while you program, not just yourself or the computer.
    프로그램을 짤 때는 자신과 컴퓨터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생각해야 한다!

  2. 조대협 2008.02.20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술의 메트릭스 자체가 서비스형 기술에 많이 맞춰져 있었던것 같습니다.
    엔터프라이즈쪽의 기술에 대한 비중이 매우 적었던것도 사실인것 같습니다.
    기술에 있어서 스타란, 올바른 기술 방향에 대한 리딩이 있어야 하고 끊임 없는 자기 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MVC쪽만 봐도. 해외에서는 이미 JSF가 강세인데.. 국내에는 Structs가 대세인것으로 느껴지는 군요.. 이것은 MVC에 대한 국내 스타 개발자들의 리드가 필요한 부분이 있었어야 하지 않는가 싶습니다.
    행사 준비가 얼마나 어렵고 고된 작업인지 아주 잘알고 있습니다. 항상 옆에서 지켜보는 사람이 불만이 많은법이지요... 그래도 행사 진행하시느냐고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