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SRE #6-운영에서 반복적인 노가다 Toil

조대협 (http://bcho.tistory.com)

Toil

Toil의 사전적인 뜻은 “노역"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비속어를 사용해서 표현하자면 운영 업무에서의 “노가다"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Toil 에 대한 정의를 잘 이해해야 하는데, Toil은 일종의 반복적인 쓸모없는 작업 정도로 정의할 수 있다.

경비 처리나, 회의, 주간 업무 보고서 작성과 같은 어드민 작업은 Toil에 해당하지 않는다. Toil은 운영상에 발생하는 반복적인 메뉴얼 작업인데, 다음과 같은 몇가지 특징으로 정의할 수 있다.

메뉴얼 작업이고 반복적이어야함

Toil의 가장 큰 특징은 사람이 직접 수행하는 메뉴얼 작업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어쩌다 한번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반복적인 작업이다.

자동화 가능함

자동화가 가능하다는 것은 자동화가 가능한데, 시간이 없어서(?) 자동화를 못하고 사람이 작업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즉 사람이 하지 않아도 되는 일을 시간을 낭비하면서 하고 있다는 것인데, 서버 배포를 테라폼등으로 자동화할 수 있는데, 자동화 하지 않고, 수동으로 작업하고 있는 경우 Toil에 해당한다.

밸류를 제공하지 않는 작업

Toil작업은 작업을 하고나도, 서비스나 비지니스가 개선되지 않는 작업이다. 작업 전/후의 상태가 같은 작업인데, 장애 처리와 같은 것이 대표적인 예에 속한다. 장애 처리는 시스템을 이전 상태로 돌리는 것 뿐일뿐 새로운 밸류를 제공하지 않는다.

서비스 성장에 따라서 선형적으로 증가하는 작업

Toil은 보통 서비스가 성장하고 시스템이 커지면 선형적으로 증가한다. 애플리케이션 배포나, 시스템 설정, 장애 처리도 시스템 인스턴스의 수가 늘어날 수 록 증가하게 된다.


정리해보자면, Toil이란 성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면서 시간을 잡아먹는 메뉴얼한 작업이고, 서비스의 규모가 커지면 커질 수 록 늘어나는 자동화가 가능한 작업이다. 일종의 기술 부채의 개념과도 연결시켜 생각할 수 있다.

Toil을 왜? 그리고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가?

그러면 Toil을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Toil은 의미없는 작업이 많지만, Toil을 무조건 없애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예를 들어서 일년에 한두번 발생하는 작업을 자동화하려고 노력한다면, 오히려 자동화에 들어가는 노력이 더 많아서 투자 대비 효과가 떨어진다. 반대로 Toil이 많으면 의미있는 기능 개발작업이나 자동화 작업을할 수 없기 때문에 일의 가치가 떨어진다.

그래서 구글의 SRE 프랙티스 에서는 Toil을 30~50%로 유지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Toil을 줄이는 방법 중에 대표적인 방법은 자동화를 하는 방법이다. 자동화를 하면 Toil을 줄일 수 있는데, 그러면 남은 시간은 어떻게 활용하는가? 이 시간을 서비스 개발에 투자하거나 또는 다른 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사용한다.



위의 그림이 가장 잘 설명된 그림인데, 초반에는 Service A에 대해서 대부분의 Toil이 발생하는데, 자동화를 하게 되면, Toil 이 줄어든다.그러면 줄어든 Toil 시간을 다른 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사용을 하고 결과적으로는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적은 시간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된다.


이 개념을 확장해보면 Devops의 목표와도 부합이 되는데, Devops는 개발과 운영을 합쳐서 진행하는 모델인데, 개발이 직접 운영을 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이 필요하다. 즉 개발자가 직접 하드웨어 설치, 네트워크 구성등 로우 레벨한 작업을 하는것이 아니라, 자동화된 운영 플랫폼이 있으면, 개발팀이 직접 시스템을 배포 운영할 수 있게 된다.


<그림, Devops에서 개발자와 Devops 엔지니어의 역할>


그래서 개발팀이 이러한 플랫폼을 이용해서 Devops를 한다면, Devops엔지니어는 개발팀이 사용할 운영플랫폼을 개발하는데, 운영플랫폼이란 자동화된 플랫폼을 이야기 한다.

Toil을 측정해가면서 각 서비스별로 자동화 정도를 측정하고, 자동화가 될 수 록, 그 서비스에서 빠져가면서 새로운 서비스로 옮겨가는 모델이라고 볼 수 있다.


Toil를 어떻게 측정할것인가?

이제 Toil이 무엇인지, Toil을 줄여서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그러면, 이 Toil을 어떻게 측정하는가?

Toil의 종류를 보면, 크게 배포나 장애처리 등으로 볼 수 있는데, 장애처리의 경우, 장애 발생시 장애 티켓을 버그 시스템에 등록한후에, 처리가 완료될때까지의 시간을 측정하면, 장애 처리에 대한 Toil을 측정할 수 있다.

메뉴얼 배포와 같은 경우에는 특별한 시스템 (Task management)을 사용하지 않는 이상 정확하게 측정하기가 어려운데 그래서 이런 경우에는 snippet (주간 업무보고)나 또는 주기적인 설문 조사를 통해서 측정하는 방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