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detection'에 해당되는 글 1

  1. 2017.09.11 오토 인코더를 이용한 비정상 거래 검출 모델의 구현 #1 (1)
 

오토인코더를 이용한 비정상 거래 검출 모델의 구현 #1

신용카드 거래 데이타 분석


조대협 (http://bcho.tistory.com)


이미지 인식 모델은 만들어봤고, 아무래도 실제로 짜봐야 하는지라 좋은 시나리오를 고민하고 있는데, 추천 시스템도 좋지만, 이상 거래 감지에 대해 접할 기회가 있어서 이상 거래 감지 (Fraud Detection System)  시스템을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데이타셋

샘플 데이타를 구해야 하는데, 마침 kaggle.com 에 크레딧 카드 이상거래 감지용 데이타가 있었다.

https://www.kaggle.com/dalpozz/creditcardfraud 에서 데이타를 다운 받을 수 있다.




CSV 형태로 되어 있으며, 2013년 유럽 카드사의 실 데이타 이다. 2일간의 데이타 이고, 총 284,807건의 트렌젝션 로그중에, 492건이 비정상 데이타이고, 데이타 분포는 비정상 데이타가 0.172%로 심하게 불균형적이다.


전체 31개의 컬럼중, 첫번째 컬럼은 시간,30번째 컬럼은 비정상 거래 유무 (1이면 비정상, 0이면 정상) 그리고 마지막 31번째 컬럼은 결재 금액을 나타낸다 2~29번째 컬럼이 특징 데이타 인데, V1~V28로 표현되고 데이타 컬럼명은 보안을 이유로 모두 삭제 되었다.


데이타 분석

어떤 컬럼들을 피쳐로 정할것인가를 결정하기 위해서 데이타 분석을 시작한다.

데이타 분석 방법은  https://www.kaggle.com/currie32/predicting-fraud-with-tensorflow 를 참고하였다.


시간대별 트렌젝션양을 분석해보면 별다른 상관 관계를 찾을 수 없다.


트렌젝션 금액별로 비교를 한 그림이다.


위의 비정상 데이타를 보면, 작은 금액에서 비정상 거래가 많이 일어난것을 볼 수 있지만, 정상 거래군과 비교를 해서 다른 특징을 찾아낼 수 없다.


다음은 트랜젝션 금액을 기준으로 V1~V28 피쳐를 비교 분석해봤다.


붉은 점은 비정상, 파란점이 정상 거래이고, 가로축이 금액, 새로축이 V1 값이다. 이런 방법으로 V1~V8에 대한 그래프를 그려봤으나, 비정상 거래가 항상 정상거래의 부분집합형으로 별다른 특이점을 찾아낼 수 없었다.


다음으로 V1~V28 각 컬럼간의 값 분포를 히스토 그램으로 표현한 결과이다.

아래는 V2 피쳐의 값을 히스토그램으로 표현한 결과로 파란색이 정상, 붉은 색이 비정상 거래인데, 히스토그램이 차이가 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V4 피쳐 역시 아래 그림과 같이 차이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V22 피쳐의 경우에는 정상과 비정상 거래의 패턴이 거의 유사하여 변별력이 없는것을 볼 수 있다.



이런식으로, V1~V28중에 비정상과 정상거래에 차이를 보이는 피쳐들만 선정한다.

위의 그래프들은 생성하는 코드는 https://github.com/bwcho75/tensorflowML/blob/master/autoencoder/Credit%20card%20fraud%20detection%20(Data%20Analytics).ipynb 에 있다.


모델 선택

정상거래와 비정상 거래가 라벨링이 되어 있기 때문에, 로지스틱 회귀나 일반적인 뉴럴네트워크를 사용해도 되지만, 비정상 거래 검출 로직의 경우 비정상 거래를 분별해서 라벨링한 데이타를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

그래서 라벨된 데이타를 전제로 하는 지도학습보다 비지도학습 알고리즘을 선택하기로 한다.


비지도 학습 모델 중에서 오토 인코더라는 모델을 사용할 예정이다.

오토인코더 (AutoEncoder)

오토 인코더는 딥네트워크 기반의 비지도 학습 모델로, 뉴럴네트워크 두개를 뒤집어서 붙여놓은 형태이다.





<그림 출처 : https://deeplearning4j.org/deepautoencoder >

앞에 있는 뉴럴네트워크는 인코더, 뒤에 붙은 네트워크는 디코더가 된다.

인코더를 통해서 입력 데이타에 대한 특징을 추출해내고, 이 결과를 가지고 뉴럴 네트워크를 역으로 붙여서 원본 데이타를 생성해낸다.




이 과정에서 입력과 출력값이 최대한 같아지도록 튜닝함으로써, Feature를 잘 추출할 수 있게 하는것이 오토 인코더의 원리이다.


비정상 거래 검출에 있어서 이를 활용하는 방법은 학습이 되지 않은 데이타의 경우 디코더에 의해 복원이 제대로 되지 않고 원본 데이타와 비교했을때 차이값이 크기 때문에, 정상 거래로 학습된 모델은 비정상 거래가 들어왔을때 결과값이 입력값보다 많이 다를것이라는 것을 가정한다.


그러면 입력값 대비 출력값이 얼마나 다르면 비정상 거래로 판단할것인가에 대한 임계치 설정이 필요한데, 이는 실제 데이타를 통한 설정이나 또는 통계상의 데이타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 예를 들어 전체 신용카드 거래의 0.1%가 비정상 거래라는 것을 가정하면, 입력 값들 중에서 출력값과 차이가 큰 순서대로 데이타를 봤을때 상위 0.1%만을 비정상 거래로 판단한다.


또는 비지도 학습이기 때문에, 나온 데이타로 정상/비정상을 판단하기 보다는 비정상 거래일 가능성을 염두해놓고, 그 거래들을 비정상 거래일 것이라고 예측하고 이 비정상 거래 후보에 대해서 실제 확인이나 다른 지표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해서 비정상 거래를 판별한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서 비정상 거래가 판별이 되면, 비정상 거래에 대한 데이타를 라벨링하고 이를 통해서 다음 모델 학습시 임계치 값을 설정하거나 다른 지도 학습 알고리즘으로 변경하는 방법등을 고민해볼 수 있다.


다음글에서는 실제로 오토인코더 모델을 텐서플로우를 이용해서 구현해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