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컨설팅...

IT 이야기 | 2009.11.11 00:14 | Posted by 조대협
제목이 좀 모호하네요.
다니던 회사가 합병이 되면서 주로 수행하는 컨설팅의 범위가 더욱 넓어진것 같습니다.
아래 포스팅에도 언급했지만 예전에는 SA 역할을 많이 했습니다만, 요즘은 비지니스에 관련된 일을 많이 하게 됩니다. 주로 고객사의 신사업 개발이나 신시스템 프로젝트에 대해서 프로젝트 초기부터 참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식 발주전에도..) 
 그 과정에서 비지니스적인 부분을 많이 보게 됩니다. 예전에는 생각하지도 않았던, 비용 문제, Time to market에 의해서 개발기간이 짧아질 수 밖에 없는 문제, 경쟁사 분석, 법적 이슈, 세금문제나 조직구조에 대한 이슈등.. 그리고 같이 일하는 대상도 개발자나 파트너에서, 동급 컨설턴트나 외국 컨설턴트로 많이 바뀌었습니다.
 사실 힘은 듭니다만 공짜로 강의듣는다고 생각하면 어느 한편으로는 재미가 있습니다.
단 한가지 문제가 있다면 월급이 작다는것... 뿐(?)이지요.

앞으로 컨설팅을 계속 해나갈라면 MBA나, 회계사 자격증을 따야 하는게 아닌가 모르겠습니ㅏㄷ.

아키텍트가 되면서.

사는 이야기 | 2009.11.11 00:05 | Posted by 조대협
Support engineer를 거쳐서 본격적인 컨설팅을 한지도 대략 3년정도 되가는것 같네요.
예전에는 주로 SA (Solution Architect)의 역할을 맏았습니다. 제품을 가지고 delivery를 어떻게 할까 고민을 하고, 솔루션 기반의 아키텍쳐를 그리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다가 작년 초인가 부터 AA (Application Architect)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 전체 시스템의 윤곽을 잡고 delivery를 하는 역할입니다. 솔루션에 대한 부분은 파트너나 presales들의 도움을 받아가면서 delivery하는데...
예전에는 제품에 대해서 아주 깊숙한곳까지 속속들이 꿰뚫고 있었는데, 요즘은 제품보다 큰 그림이나 비지니스 모델 그리고 전략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요즘 주로 사용하는 툴이, PPT,WORD,VISIO네요.
오늘 문득 가입한 메일링 리스트에 올라온 각종 Technical한 질문들을 보다 보니. 2년 사이에 역할이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도 들고, 제품에 대한 깊이도 많이 얕아졌다는 생각도 드네요...

요즘 프로젝트 때문에 많이 바쁩니다. :)
퇴근하고.. 집에 와서 집안일 도와주고, 딸래미랑 놀아주고, 재우주고, 와이프 자고 나서야.. 밀렸던 업무를 하니까는 취침 시간이 점점 늦어지네요... 체력도 떨어지는 것 같고... 앞으로 프로젝트가 5주 정도 남았으니까는 지나고 나면 좀 쉴 수 있겠지요?
그나저나 요즘 블로그 업데이트가 성의가 없네요..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대 컨설턴트로써 생각  (3) 2009.12.07
요즘 취업하기 힘들긴 힘든가봅니다.  (1) 2009.11.19
아키텍트가 되면서.  (0) 2009.11.11
공부가 끊임이 없네요.  (3) 2009.10.14
공부할것  (0) 2009.10.07
첫번째 해외 컨설팅-인도네시아.  (2) 2009.09.18

아키텍쳐의 영속성에 대해서.

IT 이야기 | 2009.10.28 13:45 | Posted by 조대협
고객사에 아키텍쳐 컨설팅을 하다보면 항상 느끼는 거지만, 해당 시스템에 대해서 전체 그림을 그리고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항상 없다는 것이다.
보통 프로젝트시에는 SI나 컨설팅 업체에서 AA(Application Architect)등의 역할을 받아서 전체 그림을 그리고 설계를 하지만, 외부 인력이고 프로젝트가 끝남과 동시에 rollout 해버리면 시스템을 이해하는 사람이 없다.
 물론 고객사쪽에서 인수받게 되어 있지만, AA와 같은 컨설턴트 비용이 높은것이 그만한 역량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데, 고객사에서 그만한 열정과 실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드문것 같다.
그래서 애플리케이션의 부분적인 코드 수정만 할뿐 아키텍쳐에 대한 기본 사상이 유지되지 않고, 확장이나 발전시에 AS-IS 아키텍쳐를 아는 사람이 없으니, 컨설팅을 받고, 또 1~2달은 그냥 날려버리게 된다. 사실 자기회사 시스템의 아키텍쳐는 그 회사 직원들이 잘 알아야 하지 않는가?
 오늘도 기존 시스템 아키텍쳐 분석하려고 인터뷰와 문서를 뒤져야 하겠네요...


요즘 Gabriel이라는 호주산(?) 컨설턴트랑 일을 하고있습니다.
점심식사때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고객한테 이야기할때, 항상 2가지를 고르라고 한답니다.
Cost,Quality,Quick 3가지 중에서요
Quality와 Quick(기간)을 갖춘 시스템을 원하면 Cost가 올라갈것이고
Cost와 Quality (저비용에 좋은 품질)을 원하면 당연히 Quick(기간)이 떨어질것이고
Quick과 Cost를 원하면 (단기간에 낮은 비용)으로 구축을 원하면 결과적으로 Quality가 떨어질것입니다.

당연한 사실이지만, 재미있는 접근 방법 같네요.
TAG 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