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SNS 서비스 트렌드 변화

IT 이야기/트렌드 | 2012.05.27 22:49 | Posted by 조대협

요즘 스마트 폰이 일상화 되면서, SNS 애플리케이션의 형태에도 많은 변화가 있는것 같다.

 

예전에는 블로그나, 카페, 미니홈페이지 같은 것이 주를 이루었다.

주로, 디카로 찍고 몇장의 사진과 장문의 글을 올리는 것이 사용 형태였으며,

컴퓨터와 인터넷에 익숙한 소수(스마트폰 대비)를 대상으로 사용되었고,

업데이트 주기와 시간역시 빨라야 하루였다. (저녁에 편집을 해야 했으니)

 

스마트폰의 도입으로 바뀐 SNS의 시나리오는

스마트폰에 달린 카메라와 인터넷 연결 기능 내장에서 많은 혁신을 불러왔는데,

일단 바로 찍어서 올린다.

글은 스마트 폰의 특성상 장문보다는 단문의 Comment성이 많아지고

업데이트 주기는 하루에 수번으로 많아졌으며,

사용 대상 역시 10대~40대까지 넓어졌다.

 

스마트폰이 PIMS (Personal Information Management System)의 사용자 시나리오에서 시작되서, 이메일이나 일정 관리 등이 주요 시나리오 였다면, 인터넷과 내장 카메라는 이러한 업무 중심의 시나리오를 일반 사용자 중심의 시나리오로 변화시켰다.

 

이와 더불어 신규 시장을 만들어내고 있는데,

요즘 SNS 어플들을 보니, 카메라 애플이 눈에 띈다. 스마트 폰의 특성상 촬영한 사진의 품질이 좋지 않고, SNS에 여러장의 사진을 동시에 올리면 타임 라인이 지저분해지기 때문에,

1. 여러 사진을 한장으로 합쳐주거나

2. 사진을 편집해주거나, (Adobe Photoshop이 아이폰 앱으로 올라왔더라.)

3. 편집한 사진을 SNS에 포스팅 (FB 연동, 트위터 연동, 네이버 연동 등)

4. 그리고 사진을 클라우드에 저장 (네이버 카메라의 N 드라이브 연동 기능)

식의 애플이 주목 받을만하다.

 

[ 그림. 포토샵 아이폰 버전 ]

 

[그림. 사진 MERGE 앱]

 

이런 시나리오는 페이스북의 사용 시나리오가 잘 나가는 것이나, 페이스북의 한국판인 카카오스토리가 요즘 강세를 나타내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본다.

 

전체적으로 사진 위주의 SNS로 서비스의 중심이 옮겨 가지 않나 하는 느낌이다.

이는 PInterest가 급격하게 올라오고, MS의 So.cl 서비스의 사진 위주의 인터페이스 구조나, Scoop.it과 같은 서비스들도 사진 위주의 직관성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인스탄트그램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페이스북에 인수 된것을 봐도 확실히 서비스 시나리오의 중심이 텍스트에서 사진으로 옮겨가는 느낌이다.

 

이러한 데이타는 단순한 포스팅이 아니라 일상을 기록하는 식의 라이프로그가 될터이고,

향후는 기업입장에서는 촬영 위치, 시간, 그리고 사진속의 내용을 분석하여 마케팅 정보로 활용 될 터이고,

개인 입장에서는 개인의 역사를 기록하는 일종의 일기를 대체하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런 대용량 데이타를 저장하기 위해서 NoSQL의 빅데이타 저장 기술이 탄력을 받을 것이고,

안정적으로 개인 데이타를 단말과 동기화 하여, 다른 디바이스에서 (타블렛,PC, 웹, TV등) 연동하는 시나리오가 탄력을 받으면서 개인 클라우드 서비스가 향후 큰 핵심 서비스가 될것이다.

 

앞서 주로 사용자 관점의 차별점에 대해서 설명했는데, 이제 개발자 관점에서 살펴보도록 하자.

넓은 개발자 계층과, 편리한 개발 인프라

삼성 전자가 얼마전에 ‘bada’라는 이름의 모바일 플랫폼을 발표하였다. 필자가 얻은 정보에 따르면 속도도 빠르고, 기기도 좋다. 근데 문제는? 개발자 인프라가 없다. 한마디로 아직 인기가 없는 플랫폼이고, 개발에 필요한 API나, 튜토리얼, 커뮤니티등의 생태계가 생성되지 않아서 개발을 하기가 쉽지 않다.

윈폰7의 개발 인프라는 SilverLight와 .NET 그리고 XNA에 기반을 가지고 있다. 이 기술들은 윈폰7을 위해서 새롭게 개발된 기술이 아니다. 이미 윈도우 프로그래밍에 사용되고 있는 기술이다. 바꿔 말하면, 윈도우 프로그래머는 손쉽게 윈폰7개발에 참여할 수 있다는 말이고, 관련 커뮤니티들도 활성화 되어 있다. C#과 비주얼 베이직과 같은 익숙한 개발 언어를 비주얼 스튜디오라는 익숙한 개발환경에서, 개발하면 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있어서 진입 장벽이 높은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MS는 이 부분에 상당히 공을 들인 듯 싶다. 안드로이드가 개발자 층이 넓은 자바를 통해서 급속하게 개발 생태계를 확보했듯이, MS는 .NET이라는 개발자층이 넓은 플랫폼 + 비주얼 스튜디오등의 안드로이드 보다 훨씬 강력한 개발환경으로 개발자층을 지원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 개발자 분들은 아시겠지만, 개발환경은 이클립스다. 이클립스는 자바 개발환경으로 참 좋은 환경이지만, 단하나 문제는 UI쪽의 레이아웃 디자인 하는 도구가 조악하다. 당연히 개발 편이성도 떨어지고 난이도도 올라간다.


<그림. 이클립스 기반의 안드로이드 UI 디자인 도구 >

근 20년간 비주얼 스튜디오라는 개발툴을 계속해서 개발하고 판매했던 MS의 관록이 느껴지는 부분이라고나 할까?


<그림. 비주얼 스튜디오 기반의 UI 디자인 환경>

클라우드 서비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 좀 더 나은 서비스를 하기 위해서는 백엔드에 서버가 필요하다, 일반적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들은 인터넷 서비스 업체 (트위터,구글,페이스북등)가 제공하는 공개 API (OPEN API)를 사용한다. 그런데 좀 더 특화된 서비스를 하고 싶다면?
별도의 서버가 필요하다. 사용자의 정보를 저장하고, 서버에서 여러 트렌젝션을 처리하고, 사용자간의 정보를 처리하기 위한 서버..!! 이런 서버를 개인이 보유하기는 비용적으로 쉽지 않다.  0.99$ 짜리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개발자가 몇백만원짜리 서버를 구입하고 데이터 센터에 호스팅을 하는 것은 쉽지 않다. 더군다나 전세계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할려면 속도나 법적 문제 때문에 세계 여러곳에 서비스를 설치 해야 하는데, 이건 개인이 아니라 기업도 쉽지 않은 일 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중 하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이다. 클라우드 상에 서버를 임대하거나 저장 공간을 임대해서 사용하고 (Iaas – Infra as a service). 또는 OPEN API플랫폼을 구축하거나 기 구축된 것을 사용하는 것 (Paas – Platform as a service)등이 좋은 예이다.
애플의 경우 일반 사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한 Public 클라우드는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서 애플리케이션들은 모두 일반 OPEN API를 사용하거나, 개개인 별로 호스팅 되는 서버를 통해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글의 경우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한다. 그런데 이것이 쌩뚱맞게 Python 언어 기반이다. 근래에들어서 Java도 지원하긴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제약 사항이 많다. DB서비스나 Storage서비스도 없거나 제약 사항이 있다.


여기에 또 윈폰7의 가능성이 나오는데, MS는 메이져 클라우드 플레이어중 하나이다. CRM,MS Exchanage, SharePoint와 같은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Saas. AppFabric과 같은 SOA 를 지원하는 프레임웍,MS-SQL서비스등과 같은 Paas 그리고 Windows Server 가상화,Storage 서비스등을 지원하는 Iaas등 클라우드의 3계층 Saas-Paas-Iaas를 모두 제공한다.  물론 다른 스마트폰 플래폼들도 이 클라우드를 쓸 수 있다. 그러나 MS의 클라우드 기술은 기본적으로 .NET 개발 환경 기반으로 되어 있고, 윈폰7역시 .NET 기반이다. 즉 아주 Smooth한 연동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윈폰7은 단순하게 디바이스에 탑재되는 플랫폼만이 아니라 MS의 클라우드 전략과 연동해서 클라우드 서버와 연동해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모델을 지원한다.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일반 사용자 입장이 아닌 기업 사용자의 관점에서 스마트폰 플랫폼을 보면 기업의 업무 시스템과의 연동성이 매우 중요하다. MS는 오피스,MS Exchange 서버, 계정 및 자산 관리 도구인 Active Directory 그리고 Windows Server를 기반으로 구성되는 CRM (Dynamics)등의 여러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가지고 있고, 이런 솔루션들이 자연스럽게 윈폰7과 연동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의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는 이런 인프라가 없기 때문에 일일이 개발을 해야 하거나 써드 파티 제품을 써야 하기 때문에 기업 애플리케이션 통합이 쉽지 않다. RIM의 블랙베리 같은 경우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고, Lotus Notes나, MS Exchange와 좋은 통합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기업 시장에서 좋은 우위를 점유할 수 있었던 것이었는데, 이번 윈폰7이 이러한 장점 역시 같이 커버 함으로써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높은 가능성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윈도우즈폰7 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스마트폰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야심차게 준비한 플랫폼이다. 2002년도만 해도, 전세계 스마트폰 플랫폼의 15%이상을 점유하면서 스마트폰 OS 시장의 1위를 차지하던 마이크로소프트가 심비안,애플의 아이폰과 구글의 안드로이드플랫폼에 밀려,  그 시장 점유율은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모바일 시장을 재 장악하기 위해서 기존 Windows Mobile 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Windows Phone 7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OS를 준비하고 있다. 단순히 이름만 바뀌는 것이 아니라, 기존 Windows Mobile과의 호환성을 모두 포기하고, 새로운 인터페이스로 무장한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을 내놓는 것이다.
시장 상황으로 보면 이미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이 시장을 나눠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늦은감이 있다. (사실 이게 제일 아쉽다. 1년만 더 빨리 출시하지… ) 그러나, MS의 Windows Phone 7이 이 게임 판을 뒤집을 수 있는 몇가지 무기를 가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한다.

윈도우폰 7의 태생적인 강점은 MS라는 기업과 늦은 시작이라는데 있다.
MS는 대형 IT 업체 중에서 벤더와 서비스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는 업체이다. 오라클이나 IBM과 같이 기업 중심의 엔터프라이즈 제품 (MS-SQL,TP Monitor,CRM과 같은 백엔드에서 Exchange,WinServer,Active Directory같은 인프라 스트럭쳐 솔루션)에서부터 애플과 같이 윈도우,X-BOX에 이르는 End Client 시장, 그리고 MSN,Windows Live와 같이 구글과 같은 서비스  솔루션을 가지고 있는 IT에 대해 Full Coverage를 제공하는 IT 업체이다.
시장 진입이 늦었다는 것은, 이미 애플과 구글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했던 실수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Windows Phone 7 스펙을 보더라도 알 수 있다. 차차 설명하겠지만)
그럼 이 두 가지 장점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Windows Phone7의  포텐셜로 연결되는지 설명한다.

 

디바이스의 표준화
아이폰의 성공 요인과, 안드로이드의 문제점은 무엇일까? 표준화된 디바이스에 있다. 아이폰은 단 하나의 화면 해상도와 동일한 CPU 성능, 동일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그래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은 하나의 환경에서 테스트 되고, 빨리 시장에 진입할 수 가 있다. 반면에 안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는 공개 플랫폼이기 때문에, 디바이스의 스펙은 물론 OS 자체까지 뜯어 고칠 수 있다. 그래서 디바이스의 CPU 나 화면 해상도,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들이 제각각이다. 그래서, 제작된 애플리케이션의 디바이스간 상호 호환성 문제들이 나타난다.
이는 개발자 입장에서는 진출할 수 있는 시장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하고, 개발의 난이도와 테스트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늘리게 된다.
Windows Phone 7은 이런 문제를 피하기 위해서, Windows Phone 7에 필요한 하드웨어 사양을 아예 기준화 시켜 버렸다. 특정 화면크기, CPU 성능, 버튼 배열까지. 아직 출시되지는 않아서 확언할 수 는 없지만, 적어도 안드로이드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호환성 문제는 없을것이다. 물론 OS도 제조사가 마음대로 뜯어 고칠 수 없다.!!

멀티 스크린 전략
근래 들어서 MS의 전략은 3 스크린이라는 IT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PC-TV-MOBILE을 통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개념인데, 앞전 강의에서 언급했던, XNA기반의 게임이 PC-X BOX-WP7에서 모두 구동되는 것도, 이 3 스크린 전략의 일환이다.
 


이미 MS는 콘솔 게임 시장에서 X-BOX 360으로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과 함께, 하이레벨 게임기 시장을 장악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서비스를 하고 있지 않아서 잘 모르는 사람도 많겠지만, 구글이 구글 TV,애플이 애플 TV가지고 떠들석하게 이야기 할 때, 이미 MS는 IP TV쪽에서 500만 가입자를 가지고 있는 IP TV 플랫폼의 전세계 최고 사업자이다. 다들 알고 있는 PC용 윈도우7이야 말할것도 없고, 이런 인프라를 기반으로 멀티 디바이스에 대한 서비스가 가능하다.
 MS의 IP TV솔루션인 Media Room 2.0은 이미 이런 시나리오가 반영이 되어 있는데, 예를 들어 집의 IP TV로 VOD를 서비스를 받는 사용자는 집에서 WIFI를 이용해서 VOD 컨텐츠를 폰에 저장해서 들고 다니면서 플레이를 한다거나, 스포츠 방송을 보고 있는데, 와이프가 드라마를 틀어버리면 핸드폰을 가지고 플레이하면 아까 보고 있던 스포츠 방송(녹화분이건, 생방송이건)을 연결해서 볼 수 있다.
스마트폰 플랫폼이 단순하게 모바일 영역에만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TV-게임기-PC-모바일을 넘나들며 크로스 서비스를 한다는 것이고, 이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에게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할 수 있고, 사용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다양한 형태의 연결된 서비스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SNS (Social Networking Service)
앞서도 언급했듯이, MS는 유일하게 서비스와 엔터프라이즈 제품을 동시에 제공하는 업체이다. (벤더 + 서비스 업체). MS는 MSN을 가지고 있고, Bing 검색엔진, 광고 플랫폼, Windows Live 기반의 메신져등,Zune 다양한 SNS 매체를 가지고 있다. (Facebook의 최대 주주이기도 하다) 이는 두가지 관점에서 의미를 가지는데, SNS가 보유한 컨텐츠를 손쉽게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과, 이러한 SNS 서비스와 타이트한 연결을 통해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애플은 이러한 서비스가 없다. ITune 정도가 다인데, 그렇기 때문에 컨텐츠의 수급과 서비스 연동 방식을 전적으로 개발자에게 의존하고 있다. 안드로이드가 아이폰에 비해서 차별화 되는 것은 구글이 가지고 있는 SNS와 컨텐츠를 연동하는데 있다. 구글맵,지메일등이 대표적인데 스마트폰 플랫폼 전쟁이 장기화 됨에 따라서 누구도 서비스가 계속해서 오픈되어 있을것이라고 장담할 수 는 없다. 미워 보이는 경쟁자에게는 폐쇄 정책을 사용할 수 도 있고, (드문일이겠지만..)
이러한 기존의 MS의 서비스 플랫폼들이 자연스럽게 윈폰7에 녹아서 연결이 될 예정이고, 이는 스마트폰의 기술적인 차별성이 아니라 컨텐츠와 사용자 경험에 있어서 다른 스마트폰 플랫폼사와 하나의 차별화 포인트가 될 수 있다.

Windows Phone 7 스터디 시작.

프로그래밍/Windows Phone7 | 2010.08.06 10:11 | Posted by 조대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니는 회사가 회사인지라... 윈도폰7에 관심을 안가질래야 안가질 수 가 없다.
더군다나 지난 세미나에서 윈폰7의 Feature와 개발 환경에 매료된 나로써는.. 꼭 한번 발 담궈보고 싶은 부분이다.
이미 안드로이드나 아이폰쪽은 다른 개발자분들이 치고 나가셨기 때문에.. ^^;
윈폰7의 개발 환경중 매우매우 재미있는 것 두가지를 들어보면

XNA 기반의 게임 개발환경과
XNA는 게임 개발 프레임웍인데, 3D 이팩트,Collistion Detection(충돌)처리 등등 게임을 만들때 골아픈 부분들이 SDK로 이미 다 들어가 있고. 무엇보다!! XNA기반으로 개발하면 XBOX와 윈폰7 둘다에서 돌아간다... 개발자 입장에서는 폰과 X-BOX 두가지 시장을 노릴 수 있는 것이다.
사실 내 입장에서는 개발 환경의 편의성에 놀랬다. (약 10여년전, '어스토니아 스토리 시절'에 게임개발자로 시작한 경력이 있기 때문에..)

마치 플래쉬와 같은 UI 개발 환경이다.
윈폰7의 UI가 특이한것은 말하나 마나고, 안드로이드가 아이폰 UI 베낀거라면, 윈폰7은 ZUNE에서 검증된 독특한 UI를 사용한다. 거기에 화면이 페이지 처럼 넘어가는 것이나 리스트 만드는것등등 Anyway 개발 환경이 매우매우 편리하다는.. 이클립스 기반의 안드로이드 개발환경에서 헉 소리 한번 났었고.. 아이폰 개발할려고 맥 세팅 하다가 (타이거라서 안되고..) 삽질한 경험이 있는 나로써는. Visual Studio 기반으로 원빵에 간단하게 인스톨해서 개발을 시작할 수 있는 것도 매력이다.

헐.. 어젯밤에 BizTalk ESB공부하기로 해놓고.. 아침에 윈폰7을 보는 이 산만함이란... -_-;

관련 URL

http://developer.windowsphone.com/
Windows Phone 7 Development Kit : http://go.microsoft.com/?linkid=9723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