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평범하게 살고 싶은 월급쟁이 기술적인 토론 환영합니다.같이 이야기 하고 싶으시면 부담 말고 연락주세요:이메일-bwcho75골뱅이지메일 닷컴. 조대협


Archive»


 
 

2016년 지켜 볼만한 기술 트랜드

IT 이야기/트렌드 | 2016.01.04 15:15 | Posted by 조대협



2016년 기술 트랜드의 가장 핵심적인 단어는 “대중화”와 “속도” 가 아닌가 싶다.

그간 뜬 구름 잡는 이야기로만 되어 왔던, 빅데이타와 클라우드 서비스의 활용이 훨씬 쉬워 지면서 서비스 개발안쪽으로 깊숙이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주요 트랜드 변화 방향


빅데이타 기반 분석과 머신 러닝 서비스의 대중화


빅데이타 분석이나 머신 러닝은 하둡이나 스팍같은 고급 기술과 대규모 인프라 그리고 통계학적인 지식이 없이는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분야 였다. 그러나, 이러한 분석 및 머신 러닝 플랫폼들이 클라우드 서비스화가 되면서, 기초적인 통계학적인 지식만 있다면 누구나 쉽게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게 되었다. Mixpanel.com과 같은 서비스들이 대표적인 예인데, 여기에 가속을 붙이는 것이 광고나 서비스 플랫폼에서 무료 또는 부분 무료로 제공하는 분석 플랫폼들이다. 야후의 Flurry나,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는 구글 애널리틱스의 경우에는 전체 무료 또는 일부 무료지만 아주 강력한 분석 기능을 제공하고 있고, 분석에 필요한 지표나 방법론등도 이미 정형화되서 제공하고 있으며 기존 코드에 삽입이 매우 쉽다.

더불어 앱이나 서비스 시장이 점점 더 가열화 되고 있어서 생존이 어렵고 린 스타트업 방법론등이 널리 알려지고 있는 만큼 고객의 데이타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개선하는 것이 이제는 선택이 아니라 거의 필수가 되어가고 있는 만큼 이 분야의 적용이 가속화 되리라 본다.


PaaS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의 활용 가속화


클라우드 서비스는 이미 서비스 개발에 있어서 깊숙하게 자리 잡아 있다. 아마존 클라우드를 이용해서 서비스를 개발 운영 하는 것은 더 이상 신 기술이라 말하기 어렵다. 아마존 클라우드는 하드웨어를 가상화 해주는 가상화 서비스 단계였다면, 금년에는 가상화 서버 단계를 넘어서서 기능을 서비스 해주는 PaaS 서비스의 활용이 가속화 될것으로 보인다. 


푸쉬 서비스, 계정 관리 서비스, CDN 서비스와 같은 Fundanmental 서비스와, node.js,RabbitMQ,Redis 와 같은 개발 플랫폼의 운영을 대행하고, 기능만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들이 가속화 될것으로 보인다.

한정된 인원에서 서비스를 다양한 기능 개발이 필요하고, 아울러 운영을 대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메리트가 있기 때문에, 발빠른 서비스 업체들은 점차적으로 이러한 서비스 플랫폼의 활용을 적극화 할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구글과 같은 메이져 클라우드 뿐 아니라, 이러한 서비스에 최적화된 Compose.io 등과 같은 버티컬 기능 클라우드들의 활용들이 늘어날 것이고, 이러한 버티컬 클라우드 서비스를 잘 찾아내서 아키텍쳐에 반영하는 것도 하나의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클라우드 플랫폼 활용과 빅데이타 분석을 기반으로, 서비스의 개발과 개선 스피드가 많이 빨라질것이고, 기술 위주의 대기업 (페이스북, 구글)이 아닌 일반적인 대기업들은 기동성에서 밀리게 되면서, 서비스에 대한 주도권은 작고 빠른 스타트업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 가지 않을까 싶다.


그외에 지켜볼만한 변화


IT 조직의 비중 강화


주요 테크 트랜드 변화에서도 언급하였듯이, 치열한 경쟁 시장에서 데이타 분석 및 머신 러닝 서비스들의 비중이 강화 될 것이고, 어느정도 규모가 되는 기업들은 이러한 기술들의 활용을 가속화하고 내재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특히나 주목해볼만한 부분은 마케팅 부분이 기존의 TV와 같은 미디어등에서 디지털 마케팅으로 옮겨오면서 IT 조직의 역할이 중요하게 될것이고, 이러한 배경으로 IT 조직의 비중이 점점 더 강화되고 힘을 얻게 될것이다.

이와 맞물려 IOT,빅데이타,VR 등 다양한 기술이 발전되는 상황과 맞물려서 엔지니어를 확보하기 위한 경쟁은 가속화 될것이고 중단기적으로 엔지니어에 대한 인력난은 가속화 될것으로 보인다.


스타트업의 몰락과 옥석 가리기


작년까지는 국내외 스타트업 투자 환경이 나쁘지 않았다. 근래에 많이 올라오는 글중의 하나가 “유니콘(1조 가치의 스타트업)의 몰락”으로, 에버노트의 사례등이 많이 언급되면서 대형 스타트업의 몰락이 예견되는 글들이 많이 올라온다. 단지 실리콘밸리의 유니콘뿐 아니라 국내의 스타트업에도 같이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은데, 전체적인 경기 침체와, VC들이 지난 수년간의 투자 경험에서 투자금 회수가 어렵다는 것을 배웠기 때문에, 묻지마 투자는 점점 줄어들 고, “될것 같은 스타트업”에만 투자하는 경향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지니스 모델이 검증 되지 않은 업체는 신규 투자 유치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고, 이로 인해서 수익을 내지 못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점점 더 자금 유치가 힘들어 지면서 몰락하는 스타트업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간 투자금으로 회사를 운영하면서, 자생적인 비지니스 모델 (BM)을 구축하지 못한 경우 치명 적이지 않을까?


어쩔 수 없는 Devops로의 전환


개발과 운영을 하나의 조직에서 운영하는 Devops는 예전 부터 많이 언급되기는 했지만, 금년에는 특히 더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PaaS와 같은 클라우드의 활용과, 클라우드 기반의 운영 배포 시스템이 일반화 되면서 운영 기술에 대한 전문성이 덜 필요해지고, 특히나 스타트업의 경우 운영팀을 별도로 운영하기 어려운 문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개발과 운영을 병행하게 되는데, 이런 팀들의 경험이 공유되고, Devops에 대한 시장의 요구로 인하여 많은 서비스들이 보편화될것이기 때문에 시장의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Devops로 전환하는 개발 조직이 많아질것으로 보인다.

여기에서의 관전 포인트는 기존 운영 조직의 반발이다.  기존에 운영을 주업으로 하던 엔지니어의 경우 개발(코딩)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한 반발이 있을 것이고, 이에 내부적인 갈등을 겪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A/B 테스팅을 통한 고객 반응 분석 및 빠른 업데이트


데이타 분석과 함께 지켜봐야할 부분중 하나가 A/B 테스팅이다. A/B 테스팅은 고객을 두개 이상의 군집으로 나눈후 서로 다른 기능을 제공한 후 그 반응을 살펴본후에 제품에 반영하는 기법인데, A/B 테스팅을 위한 서비스들이 많이 나오고 있고, 그 적용 역시 매우 쉽다.


치열한 서비스 시장에서 버튼의 위치 하나, 색상이나 문구 하나도 직접적인 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A/B 테스팅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이며, 발빠른 서비스 업체는 이를 빠르게 도입함으로써 적어도 금년 1년간에는 타 서비스와 차별화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두번째 기술 트렌드 분석은 DB2JAVA 즉 OR Mapping Framework 입니다.
IBatis와 Hibernate를 봤는데,
1. IBatis

2. Hibernate

언뜻 보기에는 사용량이 유사해보입니다만, 국가별 차이를 비교해보면 재미있는 결과가 나옵니다.
1. Ibatis

2. Hibernate

IBatis의 경우 한국 편중 현상이 매우 심합니다. 반면 Hibernate의 경우 개발이 많은 인도, 특히 델리에서 많이 검색되고 있고, 실리콘밸리가 근접한 샌프란시스코에서도 검색 빈도가 높습니다. 언어 분포에 있어서도 꽤나 골고루 되어 있는 것을 보면, 세계적으로는 Hibernate가 대세, 한국에서는 IBatis의 압도적인 우세 정도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IT 구인 사이트 Dice.com의 검색 결과를 보면
 IBatis  86건
 Hibernate  913건
으로 Hibernate가 압도적으로 높습니다.

이 두 데이타 역시 세계적으로는 HIbernate가 대세, 한국은 IBatis가 대세 정도로 분석할 수 있겠습니다.
실제로 프레임웍의 특성을 보면 Hibernate는 잘 설계되고 복잡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IBatis는 기능은 간단하지만 SQL을 직접쓰기가 편리하고, Learning Curve가 낮기 때문에 한국 개발자의 특성(??)상 한국에서 인기가 좋은것 같습니다.

그래도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런 이유가 아니라 기술적인 우위라면 우리도 Hibernate의 사용 수치가 높았으면 하는 생각도 듭니다.

'IT 이야기 > 트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DSL (Domain Specific Language)  (0) 2009.07.02
IT 시스템들에 대해 공감이 가는 그림 하나  (4) 2009.06.11
자바 기술 트렌드 분석 - 2. OR Mapping  (1) 2009.04.30
자바 기술 트렌드 분석 - 1. MVC  (1) 2009.04.30
구글  (0) 2007.11.21
요즘 개발의 트렌드  (0) 2007.09.04

자바 기술 트렌드 분석 - 1. MVC

IT 이야기/트렌드 | 2009.04.30 14:15 | Posted by 조대협

백기선님 블로그에서 재미있는 글을 하나 봤습니다. 구글 검색엔진에 http://www.google.com/trends 을 보면 검색어별로 검색 비중에 대한 트렌드를 보여줍니다. 이 데이터를 분석하면 현재 기술의 흐름을 대략 읽어볼 수 가 있겠지요.

먼저 MVC 모델에 대한 분석을 해봤습니다.

1.Struts.


2. Spring MVC

3. JSF

그래프에서 볼 수 있듯이, Struts는 하향세, Spring MVC가 주요인것 처럼 보이고, JSF는 중간 정도로 보입니다. 사실 좀 데이타가 이상한것 같아서 Dice.com이라는 IT 전문 사이트에 가서 해당 키워드를 검색을 해보니 다음과 같은 결과가 나옵니다.
 JSP  1589건  
 Spring MVC  186건  
 JSF  735건  
 Struts  884건   

이 결과로 봤을때는 Spring MVC의 건수가 그리 높지 않습니다. JSF나 Struts가 메인으로 쓰이는 것 같습니다.

구글 트렌드의 국가별 검색 결과를 보면 다음과 같은 결과가 나옵니다.
아래는 Spring MVC의 국가별 검색 비중인데,


한국어의 컨텐츠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습니다. 사용 빈도도 한국이 높구요.
이 데이타들을 분석해보면
외국에는 JSF/Struts가 대세, 한국에서는 Spring MVC가 대세인것으로 파악해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미있는 것중에 하나가 JSP 기반의 개발인데,
위의 Dice.com의 검색 결과에서도 볼 수 있듯이 아직도 JSP기반의 개발이 많습니다.

예전에 글을 올렸을때도 비슷한 결과를 얻었던것 같은데, 일단 한국에서는 JSF로 프로젝트를 하는 경우를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사실 Struts나 Spring MVC를 본 경우보다는 Servlet/JSP가 더 많은것 같더구요. 아니면 가우스와 같은 RIA 클라이언트를 쓰던가요..

약간 한국 개발자들이 국제적인 흐름을 못 쫓아가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커뮤니티 리더들이 제대로 기술을 선도하지 못하는 것인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